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메인메뉴


항상 환자를 부모님과 가족처럼 생각하고 성실하고 진실된 진료를 하겠습니다.

허리통증

통증·마비질환허리통증허리디스크

허리디스크

디스크는 딱딱한 척추뼈와 척추뼈 사이에서 완충역할을 하는 수분이 많이 포함된 조직으로서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릴 때 힘이 집중되는 곳입니다. 흔히 말하는 허리디스크 병이란 디스크 조직이 파열되어 탈출된 디스크가 뒤 로 밀려나오면 그 후방에 위치한 신경근이나 척수경막을 압박하여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입니다.

주로 20대 초반부터 발생하는데, 30대를 전후하여 많이 나타나며, 50대 이상 고연령층의 경우에는 드물게 발생합니다.

허리디스크는 허리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밀려나와 허리에서 다리로 흐르는 신경을 압박해서 일어나는 질환입니다. 일반적으로 허리 통증과 함께 당기거나 저리는 통증이 엉치에서 다리, 발까지 나타나게 됩니다. 간혹 극심한 통증으로 하반신을 움직이기 어려운 운동제한이 갑자기 나타나기도 하므로 평소 만성적인 요통과 함께 다리나 발의 저림, 당김 증상이 느껴진다면 주의하셔야 합니다.

평소에 허리에 부담을 주는 나쁜 자세로 오랫동안 생활하거나 운동량이 부족하게 되면 허리에 비정상적인 스트레스가 쌓이고 디스크에 수분과 산소가 빠져나가면서 탄력을 잃게 됩니다. 탄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운전을 많이 하거나 사고로 인해 외상을 입어서 디스크가 퇴행되는 것이 허리디스크의 주된 원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1. 허리디스크 원인
    • 심한 외상이 일어난 경우(낙상 및 교통사고 등..)
    • 반복적으로 잘못된 자세로 물건을 들어 올려 허리에 무리가 가는 경우
    • 허리 및 복부 근육이 약해진 상태에서 견딜 수 없는 정도의 힘이 허리에 가해지는 경우
    • 잘못된 자세 및 생활 습관으로 허리에 부담을 주는 경우
  2. 허리디스크 증상
    • 요통(누워서 쉬면 괜찮아 지고, 앉거나 활동 시 심해짐)
    • 엉치부터 종아리까지 다리천체가 당기고 저립니다.
    • 자세가 틀어지는 느낌이 들며 앉았다 일어설 때 허리를 바로 펼 수 없을 정도의 통증이 있습니다.
    • 기침만 해도 허리가 울리며 아픕니다.
    • 누워서 무릎을 펴고 다리를 들어 올리지 못하거나, 바닥에서 20cm 이상 들어올리기가 힘듭니다.
  3. 허리디스크 양방치료

    가장 중요한 검사는 하지직거상검사입니다. 환자를 침대에 눕히고 무릎을 편 상태를 유지하면서 다리를 들어올려 보는 검사로 집에서도 간단히 해볼 수 있는 방법입니다.

    다리를 들어 올리면 좌골 신경이 긴장되어 엉치와 다리에 심한 통증이 생겨 다리를 올리는 각도가 제한됩니다. 돌출된 디스크로 신경이 심하게 눌리는 환자에서는 간혹 근육의 힘이 약해지거나, 감각이 둔해지거나, 반사 기능이 떨어지는 신경 마비증상이 나타납니다. 따라서 신경 마비의 양상, 정도를 보고 의사는 디스크의 정도를 판단하고, 혹시 신경을 침범하는 다른 병은 아닌지 알아내게 됩니다.

    단순 방사선 검사는 일반 엑스레이를 찍어보는 것입니다. 뼈에 구조적인 이상이나 척추의 불안정증 여부를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뼈에 변화가 생기기 전에는 이상을 알 수 없는 단점이 있어 정밀 검사를 같이해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전산화 단층 촬영(CT검사,Computed Tomography) 은 퇴행성 질환, 추간판 질환, 척추관 협착증, 골절, 척추를 침범한 종양 등에서 뼈의 이상을 판단하는데 가장 좋습니다. 하지만 신경이나 인대 등의 연부조직은 관찰이 어렵고 척추의 단면밖에 볼 수 없습니다.

    만약 CT검사를 해서 수술이 필요한 허리 디스크로 진단되어도, MRI 검사를 추가로 해서 좀 더 확실한 정보를 가지고 수술에 임하는 것이 좋습니다. 따라서 꼭 정밀검사를 해야 한다면 처음부터 MRI 검사를 추가로 해서 좀 더 확실한 정보를 가지고 수술에 임하는 것이 좋습니다. 따라서 꼭 정밀검사를 해야 한다면 처음부터 MRI 검사를 하는 것이 오히려 비용을 절약하는 셈이 됩니다. MRI(자공명 영상)은 조직 간의 대조도가 우수하여 척추내의 신경, 인대 등 각종 연부조직 구별이 잘 됩니다. 그리고 여러 가지 방향의 경사면 영상을 얻을 수 있고, 우수한 해상력을 갖는 영상으로 척추질환을 진단하는데 가장 좋은 검사 방법입니다.

    상태가 심하지 않다면 비수술적인 방법(물리치료, 약물치료, FIMS, 운동요법) 등 으로 증상호전에 도움이 되며, 상태가 심할 경우에는 수술을 고려해야 합니다. 디스크란 질환은 생각 보다 의외로 쉽고 간단한 방법으로 해결될 수 있으니 고민하지 말고 정확한 진단을 먼저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성덕외과의원·성덕경희한의원 대표전화 02-2247-5700

  • (130-837) 서울 동대문구 장안1동 192-75 2층~4층 대표번호 : 02.2247.5700
  • 본 웹사이트에서는 이메일주소가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위반 시 정보통신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 Copyright (C) 2013 sung-duck. All rights reserved.